Rob Gauntlett and friends on Chamonix 원마일클로저는 2009년 1월 9일 몽블랑에서의 사고로 먼저 세상을 떠난 모험가 롭 건틀렛과 제임스 아킷슨을 기리기 위해, 2009년 그의 친구들과 가족들로부터 시작되었습니다. 롭과 제임스는 21세의 나이에도 대부분의 보통 사람들이 그들의 인생에서 꿈꾸는 것보다 많은 것을 이루었습니다. 이 두 청년은 어린 학생들을 포함한 다른 이들이 스스로에게 도전하고, 자신의 꿈을 좇아 스스로의 가능성과 기회를 믿을 수 있도록 그들을 돕고 고무시키는 데 많은 시간을 바쳤습니다. 2009년 부터 다양한 연령대와 다양한 능력을 가진 100명이 넘는 참가자가 원마일클로저 펠로톤에 참가했고, 우간다의 나랑고 중학교를 위한 기금을 모금하기 위해 수천키로를 달려왔습니다.


2018년에 저희는 다시 유럽으로 돌아가서 스페인 지로나에서 시작하여 이탈리아 튜린가까지 모험을 하려고 갑니다. 같이 타고 싶으면 연락 발압니다.

  • Language